1억 만들기 통장 청년도약계좌 장단점

청년도약계좌

청년을 위한 도약계좌는 청년이 납입하는 돈과 정부가 지원하는 돈을 합쳐 최대 70만원(정부지원 최대 월 40만원)을 연 3.5%의 이자율로 저축하여 10년 후 1억 원을 모으는 정책상품입니다. 이 통장은 소득이 낮을수록 청년의 납입액과 정부 지원액이 늘어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그러나 최대 납입액이 변경되어 5년 동안 최대 5000만원을 모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는 단순히 정부 지원금만 고려하면 최대 4,800만 원에서 최대 252만 원으로 수정되었다는 뜻입니다. 즉, 매월 70만원을 적금하면 5,000만 원으로 반환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 통장은 5년 동안 돈을 묶어야 하며, 시중 적금 금리와 큰 차이가 없는 문제점이 있습니다. 또한 2023년에도 금리 상승이 예상되어 최대 6%의 금리가 큰 장점으로 작용하기 어렵다는 반론이 있습니다. 시중은행의 우대금리 조건을 모두 충족하기 어렵고, 소득우대금리는 연 2,400만원 이하의 소득자에게만 제공되기 때문에 대다수의 청년들에게 해당되지 않습니다. 또한 3년이 지나면 변동금리로 변경되어 시중금리와 차이가 없어지는 문제점도 지적됩니다.

윤석열 대통령의 공약인 청년도약계좌는 다른 재정지원책인 청년희망적금과 중복 가입이 불가능하게 설계되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청년희망적금 가입자들이 청년도약계좌로 전환할 수 있는 방안이 추진 중입니다. 청년희망적금은 2년간 최대 45만 6,000원의 혜택을 받을 수 있으며, 도약계좌는 5년간 최대 250만 원(납입금액의 최대 6%) 정도의 혜택을 받을 예정입니다. 그러나 계획이 있지만 5년이라는 기간 때문에 정부 정책의 변화 등으로 인해 계획이 실현될지 불안 요소가 있습니다.

2023년 예산안에 따라 청년도약계좌가 도입되었으며, 이는 청년의 중장기 자산 형성을 돕기 위한 정부 지원 상품입니다. 청년은 월 40만 원부터 70만 원을 납입하면 최대 2.4만 원(40만 원의 6%)을 정부로부터 매칭 지원받으며, 이자소득 등에는 비과세 혜택이 제공됩니다. 다만, 정부 지원금만 고려할 때 정부의 기여금은 월 2만 4,000원으로 줄어들게 됩니다. 그러나 가입자가 매월 70만 원씩 납입하면 은행마다 제공하는 금리에 따라 5년 만기 시에는 5000만원에 가까운 자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관련된 내용에 따르면 우리은행을 기준으로 최대 6%의 금리를 적용할 수 있지만, 우대조건은 은행마다 다를 수 있습니다. 또한, 2023년 6월 14일부터 취급 은행들은 최고 연 금리를 6%로 통일하고, 5대 시중은행의 기본금리를 연 4.5%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위 내용은 정책에 따라 일부 변경된 내용이 있을 수 있으며, 자세한 내용은 관련기관의 안내를 참고해보시기 바랍니다.

Leave a Comment